선문대, 우즈베키스탄 투린폴리텍대학과 손잡아…
선문대, 우즈베키스탄 투린폴리텍대학과 손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식 사진. 왼쪽 황성조 총창, 오른쪽 오즈오트 한국지사 대표 노프 바희티야르 (제공: 선문대학교)  ⓒ천지일보 2019.2.20
협약식 사진. 왼쪽 황성조 총창, 오른쪽 오즈오트 한국지사 대표 노프 바희티야르 (제공: 선문대학교) ⓒ천지일보 2019.2.20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와 우즈베키스탄의 투린폴리텍대학(Turin Polytechnic University)이 스마트자동차 전문 인재양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3D 분야의 전문기업 다쏘시스템(Dassault Systemes, 프랑스)과 협약을 체결하고 3D 전문가 양성을 위한 클라우딩 기반 교육지원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 자동차 설계 및 가상제조 시스템 분야에서 우수한 교육 실적을 창출하고 있다.

양측은 이러한 교육시스템을 통해 3D 설계부터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제품 수명 주기 관리 시스템) 활용이 가능한 가상제조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일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와 투린폴리텍대학은 선문대 본관 10층 대회의실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황선조 총장과 투린폴리텍대학의 모기업이면서 우즈베키스탄 국영기업인 오즈오트의 한국지사 대표 노프 바흐티야르가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투린폴리텍대학은 2019학년도 2학기부터 자동차 전공 학생 20~30명 정도를 선발해 1년 동안 선문대의 3D 설계 및 가상제조 시스템 분야 특화 교육을 받게 할 예정이다.

또한 양측은 스마트 자동차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기계 및 자동차 관련 학과의 교과과정을 공동 개발해 우수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는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의 교육지원 시스템을 활용해 원격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노프 바흐티야르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선문대의 창의적 교육 시스템에 감탄했다”면서 “3월에 우즈베키스탄으로 황선조 총장과 스마트자동차공학부 교수님들을 초청해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교수, 학생, 기업이 가상환경에서 학습을 혁신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클라우딩 기반의 교육 시스템인‘3D Experience Platform for Academy’를 구축했으며 이를 활용해 필리핀 홀리엔젤 대학과 수업을 진행한 경험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