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 돼 있다”… 트럼프와 통화
문 대통령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 돼 있다”… 트럼프와 통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한 것은 취임 후 19번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35분간 통화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남북 사이의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