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오늘 5.18 유공자 오찬… ‘5.18 폄훼’ 관련 발언 주목
文 대통령, 오늘 5.18 유공자 오찬… ‘5.18 폄훼’ 관련 발언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인식 관련 발언하는 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역사 인식 관련 발언하는 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5.18 관련 단체장, 광주 시민사회 원로도 참석

한국당, 문 대통령 비판… “불난 집에 기름 부어”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를 청와대로 초청한다. 특히 이날 최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이른바 ‘5.18 폄훼’ 논란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어떠한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 유공자와 관련 단체장, 광주 시민사회 원로 등 10여명과 오찬을 함께하고 환담할 예정이다. 오찬에서 5.18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하며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의 5.18 폄훼 발언에 대한 위로의 말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간담회는 광주 출신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선해 마련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광주 폭동’, ‘5.18 유공자는 세금 축내는 괴물집단’과 같은 발언과 관련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발언은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로,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 부정이기도 하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표현의 자유와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침해하는 주장과 행동에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며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는 국민께서 단호히 거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같이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을 강한 어조로 비판한 만큼, 다시 한번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던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5·18 폄훼’ 논란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자 자유한국당은 연일 비판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이 불난 데 기름을 붓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이전 좌파 정권 때 나왔던 얘기다. 참 나쁜 대통령”이라고 쏘아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