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문화재단, 생활문화 콘텐츠 국비 공모사업에 잇달아 ‘선정’
횡성문화재단, 생활문화 콘텐츠 국비 공모사업에 잇달아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성문화재단. ⓒ천지일보
횡성문화재단. ⓒ천지일보

[천지일보 횡성=이현복 기자] 재단법인 횡성문화재단(이사장 허남진)이 국비 공모사업에 잇달아 선정되는 등 생활문화 콘텐츠 활성화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화재단은 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한문연)가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일환으로 공모한 ‘문예회관 생활문화 콘텐츠 활성화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4천 7백만원을 지원받는 성과를 거뒀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횡성문화재단은 지난 1월 한문연의 ‘문예회관 레퍼토리 제작 개발프로그램’과 ‘문예회관 기획프로그램(전시 분야)’에 선정돼 사업비 8천만원을 확보한 데 이어 세 번째 국비 공모사업을 유치하며 총 1억 2천 7백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문예회관 생활문화 콘텐츠 활성화 프로그램은 지난해 횡성문화체육공원에서 진행한 ‘소소마켓’과 지역주민과 문화예술 자원, 계절 문화를 연계해 ‘썸머아트마켓’(가제) 이라는 타이틀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썸머아트마켓(가제)은 계절특성을 살려 무더운 여름날 프리마켓, 먹거리, 체험, 여름 문화프로그램이 복합된 종합문화예술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재단에서는 이를 통해 문화체육공원 일대를 지역 문화예술 거점 공간으로 살리며, 군민이 직접 참여하고 중심이 되어 문화예술 저변확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허남진 이사장은 “이번 국비 공모사업 선정으로 횡성군민에게 더욱더 좋은 문화행사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 지역주민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횡성문화재단은 여기에 머물지 않고 ‘문화가 있는 날’, ‘전시공간 활성화’, ‘방방곡곡 문화 공감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사업 등 추가 사업 유치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