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장] 野, ‘환경부 블랙리스트’ 총공세… “윗선 규명하라”
[정치현장] 野, ‘환경부 블랙리스트’ 총공세… “윗선 규명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9 

한국당 “사찰DNA 정권 심판해야”
정부여당에 특검 도입 필요 강조
바른미래, 청와대 말바꾸기 비판
 “스스로 자정 나서는 게 바람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9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 등을 내린 것과 관련해 ‘윗선 규명’을 촉구하며 총공세를 폈다.

이날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김 전 장관에 대해 최근 출국금지 명령을 내렸다. 또한 지난달 14일 환경부 압수수색 과정에서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임원의 사퇴 여부를 다룬 문건을 확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련 윗선 개입 의혹에 대한 규명을 요구하면서 검찰 수사를 압박하고 나섰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 수사관이 폭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가 검찰 수사에서 최근 하나하나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과연 환경부 블랙리스트의 끝은 누구인지, 장관에게 지시한 사람은 누구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한국당 윤기찬 대변인은 “정권 차원의 신 적폐행위가 문재인 정권하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음에도 사찰 DNA가 없다던 청와대발 궤변을 늘어놓던 청와대가 이번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한다”며 “자신들의 유불리만을 따져 정략적으로 대응하는 문재인 정권의 취사 선택적 대응행태에 혐오감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김태우 수사관이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330개 모든 공공기관의 기관장과 감사 660여명의 정치적 성향을 파악했다’는 공익제보가 하나, 둘 맞아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장관 혼자만의 독단적 수준을 넘어 윗선의 누가, 어느 수준까지 개입되어 있는지 ‘문재인 정권 블랙리스트’ 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부도덕한 ‘사찰 DNA’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사건에 대한 특검의 필요성도 거듭 주장했다. 그는 “검찰의 수사가 미흡하거나 진상규명에 정부여당이 적극 협조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매서운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정부여당에 대해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도 의혹 공세의 포문을 청와대로 돌리고 있다. 특히 각종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말바꾸기 태도 논란을 집중적으로 비판하고 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작성한 적도 청와대에 보고한 적도 없다’고 했다가 ‘김태우 수사관의 요청으로 작성했다’고 말을 바꾸었던 정부의 말은 신뢰를 잃었다”며 “급기야 김은경 당시 환경장관에게 보고했던 내용으로 알려졌고, 김 장관은 출국금지까지 내려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제 국민 앞에 진실을 고하고, 떳떳한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 출범초기부터 적폐청산을 내걸었던 문재인 정부”라며 “온갖 의혹들에 대해 적폐청산의 정신으로 청와대 스스로 자기정화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