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는 세계로 세계는 신천지로” 신천지, 호주서 올해 첫 수료생 314명 배출
“신천지는 세계로 세계는 신천지로” 신천지, 호주서 올해 첫 수료생 314명 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신천지는 호주 수료생 314명을 배출했다. (제공: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천지일보 2019.2.1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신천지는 호주 수료생 314명을 배출했다. (제공: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천지일보 2019.2.19

호주서도 통한 신천지 ‘계시 신학’

지난해 이어 해외 수료생 급증세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을 열고 수료생 314명을 배출했다. 수료생들은 이날 수료식을 통해 6개월의 말씀공부 과정을 마치고 신천지예수교회에 정식 입교했다.

신천지 시온기독교선교센터는 지난해 국내외적으로 약 2만 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면서 쇠퇴하는 기성교단과 대조를 이뤘다. 특히 유럽, 미국, 남아공 등에서도 1천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해 눈길을 끌었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수료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예수님과 순교자들의 희생으로 하나님의 마지막 회복의 역사에 참여한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가족이 되어 감사와 영광을 하나님께 올려드리자”고 수료생들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신앙생활을 하면서) 나는 성경이 말하는 누구인가, 나는 성경대로 창조되었는가를 성경을 통해 비춰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콩고 전쟁을 피해 호주로 갔다가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고 희망을 갖게 된 수료생, 질병으로 시한부 인생을 살다 성경 공부를 통해 새 삶을 살게 된 수료생 등 다양한 사례가 소개됐다.

에밀린(22)씨는 “시한부 선고를 받고 삶의 미련도 없었고 신의 존재도 믿지 않았다”면서 “이 말씀은 그토록 고통스런 내 삶을 잊게 한 가장 강력한 진통제였고,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이 됐다. 그렇게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면서 질병이 치유되는 기적까지 경험했다”고 간증했다. 에밀린씨는 6개월 성경공부 과정 중에 10명을 전도했다.

한편 신천지예수교회는 2009년 11명의 선교사를 호주에 파송시키며 선교를 시작했다. 호주는 기독교가 바탕이지만 다민족, 다문화, 다종교를 이루는 국가다. 초기 선교의 어려움도 있었으나 국내 사역자 및 평신도들의 장·단기 선교를 통해 꾸준하게 성장했으며 최근에는 급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다.

김신창 총회 해외선교부장은 “신천지예수교회에서는 복음 전파를 위해 꾸준히 선교사 양성과 장기 및 단기 선교를 보내고 있다”면서 “나라마다 민족, 문화, 종교 등이 다양하지만 모두가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의 말씀은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전 세계에서 신천지 계시신학이 통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을 진행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신천지는 호주 수료생 314명을 배출했다. (제공: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천지일보 2019.2.1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수료식을 진행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신천지는 호주 수료생 314명을 배출했다. (제공: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천지일보 2019.2.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돈희 2019-02-20 08:54:32
이제 지구촌이 약속의 목자를 깨닫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