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최고시청률 10.1%… 여진구, 권해효에 정체 발각
‘왕이 된 남자’ 최고시청률 10.1%… 여진구, 권해효에 정체 발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캡처)
(출처: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여진구의 정체가 권해효에게 발각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왕이 된 남자’ 12회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신치수(권해효 분) 앞에서 자신이 광대임을 밝혀 충격을 줬다.

하선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나 중전 소운(이세영 분)과 함께 궁으로 돌아왔고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와 함께 백성을 위한 정치를 해 나갔다.

명나라와 후금 사이에서 중립 외교를 펼쳤고, 대동법 시행을 앞두고 저잣거리로 거둥(擧動: 임금의 나들이)을 나가 백성의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 또 하선은 용상과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누이 달래(신수연 분)와 갑수(윤경호 분)를 만나지 않기로 마음 먹었다.

그러던 중 사건이 발생했다. 갑수가 과거 달래에게 몹쓸 짓을 했던 신이겸(최규진 분)을 본 후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낫을 휘둘렀다. 그리고 갑수는 곧바로 의금부에 하옥됐다. 신치수는 달래와 그가 지니고 있던 이헌(여진구 분)의 용무늬 단검도 손에 넣었다.

신치수는 “달래라는 아이가 지니고 있었던 것”이라며 하선 앞에서 용무늬 단검을 꺼내 올렸고 “단검은 명나라 황제가 선물로 하사한 것인데 천한 광대 놈이 지니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아 전하께 보여드리고자 가져왔습니다”라며 떠 보았다.

하선은 “낮에 거둥 나갔을 때 흘린 것”이라고 급히 둘러댔으나, 이 말로 인해서 신치수는 하선이 진짜가 아님을 알게 된다. 용무늬 단검은 명 황제의 선물이 아니라 선왕(장혁 분)이 내린 어물(御物, 임금이 쓰는 물건)인 것이다.

한편 이날 ‘왕이 된 남자’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7%, 최고 10.1%(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