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2차 조사 13시간가량 진행… “조그만 거짓도 없어 담담”
김태우 2차 조사 13시간가량 진행… “조그만 거짓도 없어 담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2차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경기 수원시 수원지방검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2월 19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알게 된 첩보 내용 등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천지일보 2019.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2차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전 경기 수원시 수원지방검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2월 19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알게 된 첩보 내용 등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천지일보 2019.2.18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성과 기대”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8일 2차 피고발인 신분 조사를 마치고 검찰 출석 13시간 30여분 만에 귀가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쯤 수원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김 전 수사관은 취재진에게 “누차 말한 대로 담대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법사항을 모두 사실대로 얘기했을 뿐이고, 거기에 대해서는 조그만 거짓도 없다. 그래서 담담하다”며 “제가 공표한 부분에 대한 결과가 환경부 블랙리스트 등 성과로 나오고 있어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추가 소환에 대해서도 말을 남겼다.

그는 “수원지검의 조사는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받은 내용의 동전의 양면”이라며 “동부지검에서 4~5번의 조사를 받았는데 (수원지검에서도) 그 정도 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애초 김 전 수사관측은 19일 청와대가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확인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과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었으나 다른 일정을 이유로 잠정 연기했다.

검찰은 추가 소환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전 수사관은 전날 오전 10시쯤 피고발인 신분으로 수원지검에 출석했다. 지난 12일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전 수사관은 출석하면서 “지금까지는 공직생활을 하면서 직속상관에게 보고했지만,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보고하겠다”며 “제 보고서는 국민들이 받는 것이고 국민들이 저의 직속상관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폭로·여론전을 계속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던 중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에 근무하면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해왔다.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한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19일 김 전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수원지검은 사건을 맡은 뒤 지난해 말부터 김 전 수사관의 통화기록 등을 들여다보고,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분석해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