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가 체험’ 유튜버 진짜 시신 발견해 신고
‘흉가 체험’ 유튜버 진짜 시신 발견해 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가체험. (출처: 유튜브)
흉가체험. (출처: 유튜브 화면 캡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폐쇄된 요양병원에서 ‘흉가 체험 방송’을 진행하던 유튜버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18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인터넷 개인방송을 진행하던 1인 미디어 활동가 박모(30)씨는 광주 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60대 남성 시신을 발견했다.

지난 16일 오래전부터 운영하지 않아 폐건물로 방치된 이 요양병원에 몰래 들어간 박씨는 손전등을 비추며 병원 내부를 돌다가 2층에 한 입원실에서 내복을 입은 60대 남성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망 상태로 발견된 이 남성은 이미 신체 일부가 부패한 상태였다. 박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남성의 시신에서 외부 충격 등 타살 혐의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노숙하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사인 파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