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재점화… 한국 “철저 수사” 靑 “드릴 말씀 없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재점화… 한국 “철저 수사” 靑 “드릴 말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8

검찰, ‘장관 보고용 폴더’ 발견

[천지일보=임문식, 명승일 기자] 문재인 정부가 지난 정권에서 임명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을 표적 감사했다는 내용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이 재점화한 가운데 ‘5.18 망언’ 후폭풍을 맞은 자유한국당이 역공에 나섰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직접 개입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달 환경부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환경부 감사관실 컴퓨터의 ‘장관 보고용 폴더’를 발견했다. 이 폴더 안에선 ‘산하기관 임원 조치사항’이란 제목의 문건 등이 나왔다.

문건에는 사표를 거부하는 산하기관 임원의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등을 감사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말 블랙리스트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만 하더라도 “산하기관 임원 사퇴 동항 등이 장·차관님까지 보고되진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을 도입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면서 “청와대가 어디까지 개입했고,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도 수사를 통해서 반드시 밝혀지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DNA에는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무슨 근거 없는 자신감인지 묻고 싶다”면서 “환경부 블랙리스트는 시작일 뿐이고, 문재인 정권의 적폐 업그레이드 버전은 계속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우리 국민은 정권을 탄핵하면서 없애자고 한 적폐를 이 정부에서 반복하는 걸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히 파헤침은 물론 오히려 더욱 가중 처벌해야 한다는 것이 촛불 국민의 상식이자 요구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관련 질문을 받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