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서 비핵화·북미 관계에 큰 진전 있을 것”
文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서 비핵화·북미 관계에 큰 진전 있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문 대통령,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 문 대통령,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종교계, 국민 마음 하나로 모아 평화·화합 발전에 힘써달라”
“3.1절·임시정부 100년, 진정한 민주공화국 꿈 이루고 싶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개선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의 오찬에서 이같이 말하고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구체적이고, 이행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종단 지도자들을 향해 “지난번 뵀을 땐 취임한 지 얼마 안 돼 안팎으로 나라의 기틀을 세우는 시간이었고, 한반도 상황도 살얼음판을 딛듯 아주 조심스러웠다”면서 “눈앞에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시켜 평화·화합의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절박함이 아주 컸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필요할 때 종교계가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셨고 평화 여정에서도 격려·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며 “그렇게 함께 염려하고 힘을 모아주신 덕분에 한반도의 평화에 큰 발전이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그러면서 올해 첫 남북 간 민간 교류 행사에 다녀온 종교지도자들에게 남북 관계가 더 깊어질 수 있게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관련해선 “올해 종교의 역할과 의미가 더욱 특별하게 와 닿는다”면서 “100년 전 독립운동에 앞장선 민족대표 33인은 모두 종교인이었고, 시위를 준비하던 학생들도 민족대표들의 독립선언식 준비 소식을 듣고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종교계의 헌신으로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어려운 연대와 협력의 역사가 만들어졌다”면서 “우리 모두 자부심을 가질만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일주일간 전 세계 종교인과 함께하는 세계종교인평화기도회를 개최하고, 3.1절 정오에는 전국 종교시설에서 일제히 타종이 거행될 예정이라고 들었다”며 “3.1 독립선언에 대한 큰 기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찬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