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지금은 북미정상회담에 집중… 남북 합의 사업, 속도 조절”
통일부 “지금은 북미정상회담에 집중… 남북 합의 사업, 속도 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18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통일부가 18일 남북관계 진척 상황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이 이번 달 말로 예정이 되어 있어서 그 부분에 집중을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북관계와 관련 사업은 상대적으로 속도 조절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 간 합의 사업들도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남북 간에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남북은 지난달 31일 도로 협력 문제로 실무접촉한 이후 후속 협의가 미뤄지고 있지만, 구체적인 추가 협의 계획이 나오지 않고 있다.

북한이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일주일여 남긴 상황에서 남북 협력 사업이 진척을 이루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백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 (9월) 평양 선언 및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들이 보다 진척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및 남북관계의 발전이 상호 선순환 구도 속에서 속도감 있게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