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한국 여성 실물 사진 3장 첫 공개
일본군 ‘위안부’ 한국 여성 실물 사진 3장 첫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 1944. 8. 14 촬영 (실물)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9.2.18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 1944. 8. 14 촬영 (실물)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9.2.18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담은 3장의 사진 실물이 국내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18일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공개된 사진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했던 고(故) 박영심 씨가 포로로 잡혀있을 당시 만삭이었던 모습이 담긴 사진 1점과 버마 미치나의 한국인 위안부 여러 명이 모여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 2점으로, 우리에게는 한국인 위안부가 찍힌 대표적인 사진들로 잘 알려져 있다. 그동안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던 사진을 스캔한 것으로만 공개됐다.

이 사진들은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 지난 3년 간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실물 사진 3점은 아시아‧태평양 전쟁 중 미군이 만든 사진앨범의 일부다. 이 사진은 각기 1944년 8월 14일·9월 3일 촬영됐으며, 미군이 1944~1945년경 앨범으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앨범 없이 낱장으로 흩어져 있던 사진을 2018년 9월 경 서울대 연구팀이 개인 소장자를 통해 확보했다.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 1944. 8. 14 촬영 (실물)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9.2.18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 1944. 8. 14 촬영 (실물)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9.2.18

그간 공개됐던 ‘위안부’ 사진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던 사진을 스캔한 것이지만, 실물 사진을 확보한 것은 처음이다. 가로 29㎝, 세로 21㎝로 인화된 상태이며, 보존 상태도 양호하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3장의 사진 실물을 비롯해 그동안 발굴한 사료, 사진, 영상 등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이야기로 엮어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서울도시건축센터(종로구 신문로 2가 6)에서 25일부터 3월 20일까지 진행된다.
 

‘위안부’ 박영심 포획 사진 1944.9.3. 촬영(실물)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9.2.18
‘위안부’ 박영심 포획 사진 1944.9.3. 촬영(실물)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19.2.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2-18 20:41:50
고개 숙인 저 여자분... 눈물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