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산 추락사… 50대 등산객 암벽으로 떨어져
문수산 추락사… 50대 등산객 암벽으로 떨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2시 41분께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문수산 큰골폭포 인근에서 등산객 A씨가 10m 높이 암벽에서 추락,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17일 오후 2시 41분께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문수산 큰골폭포 인근에서 등산객 A씨가 10m 높이 암벽에서 추락,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문수산에서 등산객이 추락해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 41분께 문수산에서 등산객 A(55)씨가 10여m 아래로 추락하는 모습을 다른 등산객이 목격하고 119로 신고했다.

A씨는 문수산 큰골폭포 주변 암벽 아래에서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최초 신고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