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야기] 블록체인과 혁신
[IT 이야기] 블록체인과 혁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철 기술경영학 박사

 

블록체인(Block chain)이란 기술이-새로운 기술이라기보다는 기존 기술을 확장한 응용기법으로 보아도 무방함-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화폐의 폭발적 관심에서 동시에 주목된 바는 이미 익히 주지되는 바와 같다. 다수의 이용자들의 컴퓨터가 상호 때로는 소유주(서버)가 되고, 동시에 때로는 종업원(클라이언트)이 되는 이른바 대등 네트워크(peer-to-peernetwork)로 구성되며,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네트워크로 볼 수 있는 블록체인은, 기존의 금융거래가 각 국가의 중앙은행에 의한 통제 및 신뢰성을 기반으로 이루어졌던 중앙집중형 시스템 개념을 넘어서, 국가·지역에 관계없이 네트워크에 참여한 분산되어 위치된 모든 이용자들이 거래내역을 관리·보관하고 검증하는 절차를 통해 투명하고 안전한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네트워크상에 있는 컴퓨터 간의 거래는 모든 컴퓨터에 정보가 저장되며, 이렇게 저장된 정보를 모든 참여자들이 교류된 거래, 즉 트랜잭션에 대한 합의(혹은 동의; consensus)를 통해 블록이 만들어지며, 이 블록이 이용자들이 참여하는 네트워크에 체인처럼 얽혀져 연결되어 있는 블록체인 특유의 방식을 통해, 투명하고 안전한 정보교류 및 거래가 이루어지게 되는 것이다. 블록에 기재된 내용을 수정하기 위한 해커의 시도가 있을 수 있으나, 해시함수를 통해 모든 이용자들의 PC에 기록·보관된 블록을 일일이 개별로 해킹해 조작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우며, 따라서 투명성과 안전성의 확보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블록체인의 형태는 퍼블릭(public)과 프라이빗(private) 형태로 분류될 수 있다. 퍼블릭 형태에서는 모든 사용자들이 읽기, 트랜잭션을 생성하고,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네트워크상에서 발생한 트랜잭션 내역이 모두에게 공개되고, 상호 검증되며, proof of work(작업증명)이나 proof of stake(지분증명) 등과 같은 알고리즘을 통해 합의가 이루어진다. 기본적으로 누구나 블록후보를 만들어 제출하고, 분산합의를 통해 하나의 블록을 선정해서 신뢰할 수 있는 가치블록으로 인정받는 구조이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허가형원장(permissioned ledger)’으로도 불리며, 읽기·트랜잭션·합의 등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참여자가 미리 지정돼 있으며, 필요에 따라 특정주체가 새로 추가되거나 제거될 수 있다.

대부분의 프라이빗 블록체인 형태는 다수의 업체들이 파트너쉽이나 컨서시엄을 통해서 구축하는데, 컨서시엄 참여사들의 상호 승인과 허락을 통해서만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퍼미션드 블록체인이라고도 부른다. 이는 퍼블릭 블록체인 형태가 불특정 다수의 참여로 인해 트랜잭션이 지연된다든가, 합의가 어려워질 수 있는 단점 또는 리스크를 줄일 수 있기 때문으로, 기업 간 블록체인 교류에는 주로 프라이빗 형태가 많이 사용되고 있다. 프로토콜을 변경하거나 업데이트를 간편하게 할 수 있고, 서로 다른 노드(사용자)가 상호 데이터를 신뢰할 수 있다면, 데이터 오차수정, 불일치 내역 조정,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메시징 시간 절감 등 다양한 이점이 있어 기업들은 프라이빗 형태의 블록체인 구성을 선호하고 있다. 이와 같이 블록체인 시장은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거래 중심의 퍼블릭 블록체인’과 제도권 시스템에 활용되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두 가지 형태로 나뉘어져 발전되고 있다. 

그러나 프라이빗 형태가 속도와 안정성을 높이고자 허가된 공유자만 접속이 가능하고 중앙관리자를 세워 운영하는 것은, 블록체인 개념의 발전적 측면보다는 그 효용성만을 취했다는 점에서 형태로서의 당위성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 지속적인 진화를 통한 기술, 유통의 업그레이드가 절실히 요구되는 우리나라 IT기업들에게는, 개방형 혁신활동 촉진을 위해 어떠한 형태의 블록체인이 적용돼야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누구나 공정한, 대등한 관계에서 아이디어를 교류하고 접목, 발전시키는 과감한 시도가, 단순함을 넘어 융합 생태계로 넘어가고 있는 작금의 IT산업에서 절실하기 때문이다. 혁신 블록체인 확산을 위한 우리의 대응은 무엇인지 깊이 고민해 봐야 할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