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예술계 교수의 추악한 민낯… 제자인가 노예인가
‘추적 60분’ 예술계 교수의 추악한 민낯… 제자인가 노예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적 60분’ 예술계 교수의 추악한 민낯 (출처: KBS 1TV ‘추적 60분’)
‘추적 60분’ 예술계 교수의 추악한 민낯 (출처: KBS 1TV ‘추적 60분’)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추적 60분’에서 예술계 교수들의 갑질 논란에 대해 다뤘다.

15일 오후 10시 50분, KBS 1TV ‘추적 60분’에서 예술계 교수들의 갑질 행각을 고발하는 ‘제자인가 노예인가, 예술계 교수의 민낯’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일부 대학 예술계열 전공학과 학생들이 교수들로부터 심각한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피해 학생들에 따르면 일부 교수들이 이른바 ‘원산폭격’ 기합을 주거나 상습적인 폭업을 일삼는다고 전했다. 심지어 교수 사적인 모임에 참석해 강제로 공연을 하는 등 일상적인 갑질이 만연해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난해 3월 SNS에서도 한 교수의 갑질이 폭로됐다. 그 당시 학생들은 교수가 신입생 환영회 당시 여학생들에게 뽀뽀를 강요하거나, 공연 연습 때마다 허벅지 등에 안마를 하도록 요구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