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간 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 일제히 김경수 지사 규탄
창원 간 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 일제히 김경수 지사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주최로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주최로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이 16일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혐의로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11시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앞에서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주최로 열린 ‘댓글 조작 김경수 규탄대회’에는 황교안·오세훈·김진태 등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를 비롯해 김한표, 윤영석, 박완수 의원과 시민 1500여명(경찰추산 10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댓글 조작 선거 농단 김경수 사퇴하라’ ‘재판 불복, 민심 불복 민주당은 사죄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손피켓과 태극기 등을 흔들며 규탄대회를 이어갔다.

3명의 당 대표 후보는 김 지사와 현 정권을 비난했다.

황교안 후보는 “김경수 (재판) 불복, 댓글조작이란 문재인 정권의 추악한 범죄가 온 천하에 드러났다”며 “정작 청와대는 묵묵부답 회피만 하고 있다. 문 정권은 명백히 밝혀진 초권력형 범죄마저 호도하고 적반하장으로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과 현 정권은 해야 할 일은 저항이 아니라 국민 앞에 사죄하는 일이다”고 조언했다.

오세훈 후보는 “자수해서 광명 찾자”며 “문 대통령은 밝혀라. 진짜 몸통은 누구인가. 김경수는 자백하고 사퇴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가 되면 끝까지 누가 깃털이고 몸통인지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태 후보는 “지난해 드루킹 사건 당시 (제가) ‘공범 김경수를 구속해야 한다’고 했더니 민주당에서는 저를 고소·제명한다고 했었다”며 “하지만 판결이 이렇게 (법정 구속) 됐다. 제대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말대로 이미 대선은 무효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지사를 특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은 오는 17일 오전 유튜브를 통해 중계되는 전당대회 후보 토론회에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