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제외 여야 4당, ‘5.18 발언’ 비판… “한국당, 전두환 정당 선언”
한국당 제외 여야 4당, ‘5.18 발언’ 비판… “한국당, 전두환 정당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1세미나실에서 열린 ‘5.18 망언과 극우정치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우 의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천지일보 2019.2.1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1세미나실에서 열린 ‘5.18 망언과 극우정치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우 의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천지일보 2019.2.15

홍영표 “범죄적 망언 반드시 추방”
손학규 “할 말 있고 안 될 말 있어”
장병완 “반역사적, 반헌법적 행태”
윤소하 “헌법 수호할 필요 없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의원 143명 공동주최로 열린 ‘5.18 망언과 극우 정치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언 당사자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들은 한국당이 5.18 폄훼 발언을 한 이종명·김진태·김순례 의원 중 이종명 의원만 제외한 것에 불만을 털어놨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긴급토론회 모두 발언에서 “전날 한국당의 결정을 보면서 한국당은 스스로 전두환·노태우의 정당이라고 선언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스스로 이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라며 “이 자리에 모인 우리 4당이 함께 국회에서 범죄적 망언을 한 의원을 반드시 추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아무리 당권이 중요하고 대권이 중요해도 할 말이 있고 안 해야 할 말이 있다”며 “5.18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커다란 자부심이다. 민주주의 표상”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에서 당대표, 최고위원 출마를 해서 징계를 유예했다고 하는 건 어떻게 보면 한국당 다운 것이다. 그러나 국회의원은 민주주의를 전면으로 부정하는 대로 놔둘 수가 없다”며 “오죽하면 김현철씨가 한국당에서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떼어달라고 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5.18이 민주화 운동이라는 것은 이미 한국당의 전신인 노태우 정권에서도 1990년 정식으로 규정했다”며 “한국당의 행태는 자기 전통마저도 부인하고 극우세력을 지지자로 만들기 위해 반역사적, 반헌법적 행태를 자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4.19에 의한, 5.18과 87민주항쟁, 민주주의 역사는 대한민국에 올곧게 뿌리박은 헌법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며 “그걸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헌법을 수호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 대표인 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이번 논란에 대해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결정적 역할을 한 광주 민주화운동을 정치 수단으로 이용하는 걸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