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오늘 독일서 회담… ‘강제징용·북핵’ 등 논의
한·일 외교장관, 오늘 독일서 회담… ‘강제징용·북핵’ 등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제공: 외교부) ⓒ천지일보 2019.1.23
23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 (제공: 외교부)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장관은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고노 외무상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양국의 관심 사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양 장관은 한반도 정세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법원 판결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회담에서 일본 측은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에 요청했던 한·일 청구권협정에서 정부 간 협의에 응할 것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우리 정부는 면밀히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양 장관은 또한 2차 북미정상회담을 2주정도 앞두고 북한 비핵화 협상의 진전 상황과 향후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달 23일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 계기로 만난 후 23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