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2019년 기술신용평가사 자격검정계획’ 발표
기보 ‘2019년 기술신용평가사 자격검정계획’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19.2.15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19.2.15

기술신용평가사 3급, 오는 4월 1일부터 접수 시작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기술보증기금(기보, 이사장 정윤모)이 15일 기술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기술신용평가사 자격검정’을 올해 총 3회에 걸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1회 시험은 기술신용평가사 3급으로 오는 4월 27일 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실시한다.

응시 원서는 오는 4월 1~15일 기술신용평가사 자격 검정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받으며 합격자는 5월 13일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실시하는 자격시험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기술신용평가사 자격 검정 사이트와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술신용평가사란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특화된 기술이나 지식재산권 등 무형자산에 대한 기술평가 ▲전반적인 신용과 재무현황에 대한 신용평가를 수행하고 이를 등급 또는 금액으로 산출하는 전문평가사이다.

기술신용평가사는 은행에서 자체 TCB평가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에 해당돼 금융권을 중심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금융권의 기술금융 내부인력 확충 계획에 따라 신규 직원 채용 시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2016년도에 처음 도입된 기술신용평가사 시험을 통해 기보는 1급 35명, 2급 530명, 3급 2152명(총 2717명)의 기술신용평가사를 배출해 금융권의 기술금융 전문인력 양성에 이바지했다.

2017년도부터는 실무형 기술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연수 과정을 신설해 운영 중이며 올해에도 은행권의 신용 분석사 자격증 소지자와 기술신용평가사 시험합격자를 대상으로 TCB작성 실무 연수 과정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기술금융의 퍼스트 무버로서 기술금융 저변 확대를 위해 기술신용평가사 자격제도를 운영해 오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기술금융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