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이 지나도… 우리는 왜 김수환 추기경을 그리워하는가”
“10년이 지나도… 우리는 왜 김수환 추기경을 그리워하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가톨릭대학교 김수환 추기경 연구소가 14일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을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가톨릭대학교 김수환 추기경 연구소가 14일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을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심포지엄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우리나라가 선진국가가 되려면 시민의식이 선진화 돼야 한다. 그런데 부족한 것이 있다. 우리 국민은 부지런하지만 정직하지 않고, 남을 배려하지 않고, 남탓으로 돌린다. 약속을 잘 지키지 않고 준법정신이 부족하다. 그리고 감사할 줄 모른다. 이걸 어떻게 해결해야 할 것인가.” (김수환 추기경 생전 발언)

가톨릭대학교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손병두 운영위원장이 한국사회를 걱정하며 김 추기경이 생전에 강조했던 발언을 소회했다.

14일 손 위원장은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의 축사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손 위원장은 “이 숙제를 아직까지 제대로 풀어드리지 못하고 세상은 그분의 염원과는 달리 더욱 각박해지고 있는 현실에서 선종 10주년을 맞으니 송구하기 그지 없다”며 운을 뗐다. 그는 “김 추기경은 자주 경제를 화두로 꺼냈다”며 “가난한 사람들을 근본적으로 구제하기 위해서는 나라경제가 발전해야 하고, 나라경제가 건전하게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며 김 추기경이 생전에 자주 강조했던 조언을 풀어냈다.

2009년 김수환 추기경 선종 당시 조문 행렬은 세종호텔에서 명동성당까지 이어졌고, 추운 날씨에도 서너시간씩 기다려 조문을 마친 조문객은 40만명을 넘었다. 이처럼 뜨거운 추모열기는 여느 종교인의 장례식과는 사뭇 대조를 이뤘다. 지금도 우리사회에서는 김수환 추기경 같은 종교지도자가 부재한 데 대해 아쉬워하며 그리워하고 있다.

손 위원장은 “모든 종교인들이 사랑, 나눔, 배려 등 덕목을 말로만 강조하지만 그분은 그것을 삶으로 살아내 우리에게 모범으로 보여줬고 우리가 속한 공동체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가톨릭대학교 김수환 추기경 연구소가 14일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을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가톨릭대학교 김수환 추기경 연구소가 14일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을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김 추기경은 마지막까지도 각막을 기증하고 떠났으며, 통장에 남은 잔고 340만원까지도 이주노동자들에게 전달하는 등 무소유의 삶을 실천해 사회의 귀감이 됐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이같은 김 추기경의 나눔에 대한 정신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기조강연에 나선 손희송 주교는 김 추기경의 나눔 정신을 오늘날 신앙인들이 본받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하느님의 손과 발이 돼서 그분이 필요로 하는 곳에 가서 손길을 내밀어야 한다.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나님을 찬양하게 하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랑을 강조하며 “진정한 사랑은 자기 것을 내놓고, 자기 자신까지도 내놓을 수 있다”며 “예수님은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을 유언처럼 남겼다. 우리가 세상을 사랑할 때 세상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을 알게 된다”고 덧붙였다.

심포지엄 발표는 김수환추기경연구소 김남희 기획위원이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영성심화연구’, 서강대학교 생명문화연구소 심현주 책임연구원이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을 잇는 단체들의 실태조사’, 가톨릭대학교 사회복지학 노연희 교수가 ‘재단법인 바보와나눔의 변화와 사업성과 분석-조직생애주기 관점에 기반하여’를 주제로 각각 이뤄졌다.

패널토론자로는 동아시아지속발전가능연구원 이병욱 원장,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오지섭 집행위원, 최진일 기획위원이 나섰다.

이번 심포지엄은 가톨릭대학교 김수환추기경연구소와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위원회가 주관하고 서울대교구가 주최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가톨릭대학교 김수환 추기경 연구소가 14일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가톨릭대학교 김수환 추기경 연구소가 14일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선종 10주년 기념사업 제8회 김수환추기경연구소 심포지엄-김수환 추기경의 나눔 정신에 대한 고찰과 앞으로의 방향’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