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권 되찾아야” vs 오세훈 “수도권 필승” vs 김진태 “세대교체 혁명”
황교안 “정권 되찾아야” vs 오세훈 “수도권 필승” vs 김진태 “세대교체 혁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 호남권 합동연설회를 끝낸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당 대표 후보자들이 손을 잡고 당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2.14. (출처: 뉴시스)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 호남권 합동연설회를 끝낸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당 대표 후보자들이 손을 잡고 당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2.14. (출처: 뉴시스) 

충청·호남 연설회로 첫 격돌

황교안 “대한민국 구해내야”

오세훈 “강성보수로는 안돼”

김진태 “당선 안되면 쫓겨나”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나선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14일 첫 합동연설회로 격돌했다.

이날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 참석한 당 대표 경선 후보자들, 최고위원(8명)·청년최고위원(4명) 경선 후보자들은 경선 레이스 시작 이후 처음으로 자웅을 겨뤘다.

전체 선거 레이스의 기선을 제압할 수 있는 첫 합동연설회인 만큼 후보자와 후보자, 지지자와 지지자 간에 날선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연설회 진행 도중 일부 지지자들이 특정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면서 장내가 소란해지기도 했다.

가장 관심이 쏠린 당대표 후보 연설에서 후보자들은 자신이 당대표로 당선돼야 하는 이유를 설파하는 데 사력을 다했다.

세 후보 중 가장 유력한 대권주자로도 꼽히는 황 후보는 내년 총선 승리를 통한 정권교체를 강조하면서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제 통합의 울타리를 넓히고, 혁신의 속도를 높여서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 첫 관문이 이번 전당대회”라고 말했다.

황 후보는 “이제 국민들은 이 정권에 기대를 버렸고, 국민의 마지막 희망은 우리 자유한국당”이라며 “우리가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해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하고, 그 힘으로 정권을 찾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에 오르자마자 큰절로 인사를 한 오 후보는 자신을 수도권과 충청권에서의 총선 승리를 견인할, 확장성 있는 후보로 소개하면서 다른 후보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그는 “두 분(황교안, 김진태) 강성보수로는 정치와 이념에 관심이 없는 중도층, 무당층의 마음을 얻는 데 한계가 있다”며 “생활 행정가 오세훈이 생활, 곳간을 채우는 따뜻한 보수로 수도권, 충청권 총선 승리를 반드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도 거론했다. 그는 “이제 박 전 대통령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버리거나, 용도 폐기하자는 뜻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선거에서도 박 전 대통령이 화두가 되면 우리는 또다시 대패한다”며 “그런데 불행히도 두 분을 보면 어쩔 수 없이 박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 총선은 필패”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가장 먼저 단에 오른 김 후보는 자신의 투쟁력을 내세우며 우파정치의 ‘세대교체’를 강조했다.

그는 “국회 법사위에서 문재인 정부의 100대 촛불 입법과 수많은 선심성 입법을 거의 다 막아냈다”며 “그런데도 당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는커녕 법사위에서 쫓겨났다. 이래가지고 제대로 된 당인가. 이번에야말로 세대교체 혁명을 화끈하게 해보자”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5.18 폄훼’ 논란이 된 공청회 주최 문제로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되면서 전당대회 중도하차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윤리위로부터 ‘징계유예’ 처분을 받으면서 당대표 경선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김 후보는 이와 관련해 경선 완주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전당대회 날에 만약 당 대표가 되지 않으면 이 김진태는 쫓겨날 수 있는데 괜찮은가”라며 전폭적인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한국당은 충청·호남에 이어 오는 22일까지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제주, 서울·인천·경기·강원 등 네 차례의 권역별 합동연설회를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2-14 20:28:32
새롭고 참신한 인물로 그리고 당을 잘 이끌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