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여교사’ 실형… “청부살인 의사 확고” 판단
‘김동성 여교사’ 실형… “청부살인 의사 확고”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 중학교 교사에게 법원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피고인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씨와 내연 관계에 있었으며 사건 당시 김씨에게 총 5억 5천만원 규모의 선물을 한 사실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정진원 판사는 14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구속기소된 임모(31)씨의 선고 공판에서 “청부살인 의뢰가 피고인의 주장처럼 단순한 호기심 차원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다만 범죄 전력이 없는 초범이라는 점과 피해자인 어머니가 딸에 대한 선처를 강하게 원한다는 점, 존속살해 범행이 착수에 이르지 않고 예비 단계에 그친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어머니의 주소, 집 비밀번호, 사진 등 정보를 제공하고 6500만원을 교부했다”며 이러한 정황을 보면 청부살인 의뢰 의사가 진지하고 확고하다고 판단했다.

또 “성장 과정에서 발생한 어머니와의 갈등뿐 아니라 재산을 상속받으려는 금전 의도도 있다고 보는 것이 경험칙상 상당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