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의원 “한국당 괴물3인방 ‘꼼수 징계’ 무책임한 결정”
송갑석 의원 “한국당 괴물3인방 ‘꼼수 징계’ 무책임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의원. (제공: 송갑석 의원 사무실) ⓒ천지일보 2019.2.14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의원. (제공: 송갑석 의원 사무실) ⓒ천지일보 2019.2.14

“극우 수구세력 옹호하는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
“한국당 5.18망언 윤리위결정, 국민이 모욕당해”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의원이 자유한국당 윤리위의 ‘괴물 3인방’에 대한 징계 결과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송 의원은 “이들 의원 중 한 명은 의원직을 유지 시켜주고 두 명은 전당대회 출마 기회를 열어줬다”면서 “이같은 결정은 스스로 극우 수구 정당임을 증명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번 한국당 윤리위의 결정은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향해 ‘괴물’ ‘간첩’ ‘빨갱이’ ‘폭도’라고 저주하고 모욕해 얻은 이름을 인지도라 생각하는 극우 수구 독재 잔재 인사들이 한국당의 뿌리이자 자당의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감이라고 자인한 셈”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특히 “국민들은 5.18망언 괴물 3인방의 국회의원 제명을 요구하고 있는데, 한국당은 모르쇠로 일관하며 괴물3인방을 감싸는 비열하고 무책임한 결정으로 온 국민을 모욕하는 괴물 옹호 결정을 했다”면서 한국당 5.18망언 발언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

송 의원은 “징계를 유예한다고 해서 국민의 분노도 유예되는 것은 아님을 똑똑히 기억해야 하며, 한국당의 이런 결정은 결국 국민적 저항과 분노를 지속시키는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 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민주주의를 조롱하고 부정하는 자들에게 전당대회를 이유로 징계를 유예하고, 비례대표 국회의원직을 유지하는 ‘꼼수 징계’로 한국당이 극우 수구 세력을 옹호하는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했다”면서 “국민들과 함께 자유한국당 퇴출 범국민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