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4월 평양서 마라톤대회 참가
허성무 창원시장, 4월 평양서 마라톤대회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시민(6·15 경남본부, 창원통일마라톤조직위)과 함께 오는 4월 평양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금강산 방문 전 사진. (제공: 창원시) ⓒ천지일보 2019.2.14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시민(6·15 경남본부, 창원통일마라톤조직위)과 함께 오는 4월 평양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금강산 방문 전 사진. (제공: 창원시) ⓒ천지일보 2019.2.14

13일 평양국제마라톤 참가 '의향서' 체결
허 시장, 12·13일 금강산방문, 실무협의

[천지일보 창원=이선미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시민(6·15 경남본부, 창원통일마라톤조직위)과 함께 오는 4월 평양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참가단은 오는 4월 5~8일까지 중국 북경을 거쳐 평양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어 다음 달 내 북측의 초청장을 받아 통일부에 방북승인 신청한다. 평양국제마라톤 참가단은 40명으로 선수 15~20명, 경제인, 지자체 관계자(10여명), 6.15경남본부 관계자 10여명으로 구성된다. 선수단은 마라톤조직위에서 지난해 창원통일마라톤대회 부문별 우승자로 꾸려진다.

지난 13일 금강산에서 열린 ‘새해맞이 연대모임’ 행사에서 강승일 사무국장과 김영만 상임대표(6·15경남본부)가 의향서를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6.15북측에서 경남본부와 창원시를 구두 초청하고, 허 시장은 지난 12~13일 직접 금강산을 방문해 실무협의에 참여했다.

허 시장은 지난 13일 금강산호텔 2층 회의실에서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에서 양철식 부위원장을 만나 지속적인 마라톤 상호 인적교류, 남북 유소년 사격선수들의 ‘평화사격대회’ 개최, 창원국제사격장을 활용한 동계전지훈련, 4월 평양국제마라톤대회 방북 시 남북한 기업관계자의 만남을 제안했다. 이어 양철식 부위원장은 “남북관계 개선속도에 따라 조율하면서 순차적으로 진행하자”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시는  4월 방북단에 기업관계자들의 참가를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10일 6.15경남본부, 마라톤조직위와 스포츠를 통한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