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완전한 비핵화 이행시 예상 뛰어넘는 상응조치”
美국무부 “北 완전한 비핵화 이행시 예상 뛰어넘는 상응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12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싱가포르 센토사섬 회담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인스타그램) 2019.1.19
지난해 6.12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싱가포르 센토사섬 회담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인스타그램) 2019.1.19

VOA 보도… “2차 정상회담 의미 있는 진전 중요”

“비핵화 구체적 조치 없으면 제재완화도 없어”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미국 국무부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이행 시 예상을 뛰어넘는 상응조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4일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경우 미국은 이전에 가능할 것으로 생각됐던 모든 것을 뛰어넘는 상응조치를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에서 이뤄질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미국은 북한 비핵화 조치에 따른 상응조치로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와 종전선언, 평화체제 전환을 위한 남·북·미·중·러 등 논의 개시, 북한에 대한 경제적 지원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될 것이라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다. 경제로켓!!”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지금의 북한 비핵화 조치 단계에서는 상응조치로 제재완화를 포함하지는 않고 있다. 다만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일부 제재면제를 통한 경제적 지원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관측된다. 미 국무부 측은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 조치가 없을 경우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완전한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기에 앞서 제재를 완화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