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TV쇼핑, 모바일 사업 확장
신세계TV쇼핑, 모바일 사업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TV쇼핑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제공: 신세계TV쇼핑)
신세계TV쇼핑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제공: 신세계TV쇼핑)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TV쇼핑이 15일, 모바일 커머스 촬영에 최적화된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를 오픈하고 모바일 사업에 드라이브를 건다. 꾸준히 증가하는 모바일 고객을 흡수하기 위함이다.

신세계TV쇼핑의 모바일 매출은 2017년 대비 2018년 103% 성장한 모습을 보였고, 전체 매출 비중 역시 2017년 19%에서 2018년 25%, 올해 1월에는 30%까지 높아질 정도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용 연령대 역시 기존 20~30대가 주를 이루었던 것에 비해 현재는 40~50대 고객층까지 고른 매출을 보이고 있다.

이에 맞춰 새롭게 제작된 모바일 스튜디오는 약 30평의 규모로 천장에 LED 조명을 설치해 별도의 조명 담당 없이도 한명이 단독으로 촬영을 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또 촬영 후 바로 편집 진행할 수 있도록 편집기도 스튜디오 내부에 설치하는 등 원스톱 작업을 가능하게 했다.

여기에 화이트, 블랙, 크로마, 색지 컬러 세트 등 스튜디오 3면을 다양하게 구성해 공간 활용도도 높였다. 이로써 신세계TV쇼핑은 기존 2개의 방송 촬영 스튜디오를 포함해 총 3개의 자체 제작 스튜디오를 동시 운영해 방송 효율을 한단계 더 높일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신세계TV쇼핑 모바일 기획팀 임성신 부장은“모바일 플랫폼 성장에 맞춰 퀄리티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 자체 모바일 스튜디오를 새롭게 오픈했다”며 “향후에는 모바일 스튜디오 내에서 모바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등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과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세계TV쇼핑 방송,모바일 연도별 매출비중. (제공: 신세계TV쇼핑)
신세계TV쇼핑 방송,모바일 연도별 매출비중. (제공: 신세계TV쇼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