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작년 순이익 1조2189억원… 지주 출범 최고 실적
농협금융, 작년 순이익 1조2189억원… 지주 출범 최고 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농협금융이 2018년 누적 당기순이익 1조 2189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8598억원) 대비 41.8% 증가한 것으로 지주 출범 이후 최고 실적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취임 첫 해 이 같은 실적으로 경영능력을 입증했다는 것이 농협금융 안팎의 평가다. 

농협금융의 실적 호조는 부실채권에 대한 충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반면 이자,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이 증가한 결과다.

지난해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은 7355억원으로 전년 대비 22.1% 감소한 반면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각각 7조 9104억원과 1조 789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9.9%, 4.5% 증가했다.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은 주력 자회사인 은행과 증권이 주도했다.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87.5% 증가한 1조 2226억원을 기록했으며 NH투자증권은 3.1% 증가한 3609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이번 실적은 농업·농촌 발전이라는 협동조합 금융기관 본연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약 4천억원에 달하는 농업지원사업비와 1천억원 이상의 사회공헌비를 지출한 가운데 거둔 성과라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