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5.18 부정은 국회의 자기부정… 국민 신뢰에 상처”
李총리 “5.18 부정은 국회의 자기부정… 국민 신뢰에 상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 등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 등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5.18을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한 것은 김영삼 정부 시절 국회의 합의였다”며 “국회 일각에서 그것을 부정하는 것은 국회의 자기부정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그것은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 또 한 번 결정적인 상처를 주게 된다. 몹시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요즘 한일관계에 몇 가지 어려움이 생기자 일본의 일부 정치인과 전직 외교관 등이 자국 내 혐한기류에 영합하려는지 신뢰에 어긋나는 언동을 하곤 한다”며 “본인이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전하거나 본인 처지에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런 일은 정치와 외교의 근간인 신뢰에 손상을 주는 일”이라며 “한일관계의 개선을 바라는 저로서 몹시 안타깝게 생각한다. 당사자들의 신중한 처신을 요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