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대전 공장서 또 폭발 추정 화재, 3명 사망… 지난해에도 2명 사망
한화 대전 공장서 또 폭발 추정 화재, 3명 사망… 지난해에도 2명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연합뉴스) 14일 오전 폭발사고가 발생해 사상자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화 대전공장에서 119구급차량이 줄지어 나오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14일 오전 폭발사고가 발생해 사상자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화 대전공장에서 119구급차량이 줄지어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4일 오전 8시 42분쯤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근로자로 추정되는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한화 대전공장에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자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오전 9시 27분쯤 모두 꺼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경위 및 폭발 원인은 조사 중이다.

사고가 난 한화 대전공장은 화약 등을 취급하는 곳이다. 공장 전체가 국가 보안목표 ‘가급’ 시설로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다.

한편 지난해 5월에도 폭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