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뇌출혈은 물론 심근경색에도 좋은 ‘천마’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뇌출혈은 물론 심근경색에도 좋은 ‘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몸에 딱 좋은 나무] 뇌출혈은 물론 심근경색에도 좋은 ‘천마’
 

겨울만 되면 우리는 뇌혈관 질환에 대한 주의와 예방에 관한 뉴스를 많이 접한다. 추운 날씨가 이어지며 뇌경색과 같은 뇌혈관 질환이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날씨가 추울수록 발병위험이 더 높아지기 때문에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더욱 신경쓰기 마련이다. 뇌경색은 혈관이 약해지다가 결국 뇌혈관이 막히면서 발생하는 질병으로, 초기에는 증상이 나타났다가 곧 사라지지만 방치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방에서 뇌혈행 개선에 효과적인 음식으로 추천하는 건 단연 천마다. 천마는 ‘하늘에서 떨어져 마목(마비가 되는 증상)을 치료하였다’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예로부터 뇌졸중, 중풍, 고혈압 등 뇌신경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쓰여 온 것으로 ‘동의보감’에서는 ‘모든 허와 어지러운 증세에 천마가 아니면 치료하기 힘들고 허약해서 생긴 어지러움증도 천마가 아니면 낫게 할 수 없다’고 기록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발표에 따르면 천마가 약용버섯인 영지버섯보다 수십배 이상 에르고티오닌을 함유하고 있다. 천마에는 에르고티오닌을 비롯해 ‘천마소’라고 불리는 게스트로딘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다. 게스트로딘은 천마 전체 중량의 약 1% 가량 함유돼 있는데 혈관 내에 쌓여 있는 노폐물을 청소해주고 이를 통해 혈압 안정과 혈류량을 늘려 원활한 혈액순환을 도와준다고 알려졌다. 특히 뇌혈관이나 심장혈관을 더욱 튼튼하게 해주며 겨울철 특히 많이 발생되는 뇌경색, 뇌출혈 등은 물론 심근경색에도 좋은 음식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으로 산림과학원은 기능성 물질의 함량이 증진된 고품질 신품종 천마의 개발과 함께 무병 천마를 대량으로 증식하는 기술을 개발해 재배농가에 맞춤형 기술을 보급하고, 소비자에겐 기능성이 확보된 청정 임산물 공급을 위한 연구에 노력 중이다.

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정리: 이혜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