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다양한 기념사업 추진
전남도,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다양한 기념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천지일보 2019.2.14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천지일보 2019.2.14

만세운동 재현, 기억의 공간 조성 등
60개 사업에 136억원 투입할 예정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호국 역사의 숨결이 흐르는 자랑스런 전남’을 주제로 독립 만세운동 재현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지역은 의병 활동이 가장 왕성했던 곳이다. 1929년 학생 독립운동이 촉발된 곳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는 일제 만행에 전 국민이 분연히 일어선 3.1 만세운동이 일어난 지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며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세워진 지 100주년이 되는 해다. 

이에 전남도는 지역 출신 항일운동가, 유적지 등을 재조명해 의향 전남을 전국에 알리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총 60개 사업에 136억원이 투입된다.

오는 3월 1일에는 전남도청에서 독립유공자 및 후손, 광복회 회원, 주요 기관장·단체장 등을 초청해 3.1절 기념식을 열고 4월 11일에는 상해임시정부 청사를 그대로 복원한 함평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3월 1일 도청 출정식을 계기로 시작된 횃불은 42일간 22개 시군을 돌면서 만세운동을 재현하고 4.11 건국 100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함평의 상해임시정부 복원청사에 안치하게 된다. 

전남 항일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담은 기억의 공간도 조성한다. 

전남지역 출신 애국지사를 기리기 위해 도청 인근에 항일독립운동기념탑을 상징적으로 건립한다. 목포 근대문화유산인 동양척식주식회사를 활용해 ‘100년의 역사, 100인의 얼굴들’을 주제로 서남권 3.1운동 100주년 특별 전시관도 건립한다. 순천에서는 낙안 3.1 독립만세운동 테마공원을 조성하는 ‘나라 사랑 체험학습 벨트 메모리얼 공간사업’을 추진한다.

또 전남지역에 흩어져 있는 항일운동 유적지에 현충 시설 표지석을 설치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기억의 공간은 애국선열의 나라 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한 체험과 교육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당시 역사현장을 생생하게 되살려 후손에게 알리는 문화예술행사도 열린다. 구한말 호남의병 활약상을 그린 ‘호남의병 혈전기’를 제작해 3월부터 12월까지 22개 시군에서 순회공연한다. 3.1만세운동, 독립군 전투 등 항일운동 사진전을 문화예술회관 등 시군 다중집합장소에서 개최하고 학술대회, 교육공모전, 사생대회 등을 열어 전남 항일운동 역사를 재조명한다.

이외에도 독립운동에 헌신한 애국지사를 정당하게 평가하고 예우하기 위한 평전발간 사업과 항일 독립정신을 체험하는 유적지 관광상품화 사업도 추진한다. 

임채영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전국 의병의 62%가 전남에서 일어났을 만큼 전남은 의로운 고장”이라며 “전남의 항일 역사를 되돌아보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해 의향 전남의 호국정신을 계승·발전시킴으로써 전라도 새천년 웅비의 추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을 연계·지원한다. 정부는 3월 1일부터 4월 11일까지 국민통합 계기 마련을 위해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행사를 연다. 전남에선 목포와 순천에서 ‘독립의 횃불’을 봉송한다. 릴레이 행사에선 환영퍼포먼스, 이색봉송 등 지역 특색을 살린 이벤트로 전 국민의 이목을 끌 방침이다. 함께 만드는 100년 기념사업 인증 운영, 100년 서포터즈 운영 등 다른 정부 사업과도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나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