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다음주 중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 발표”
당정 “다음주 중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노동 현안 관련 비공개 당ㆍ정ㆍ청 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태년 의원,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출처: 연합뉴스)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노동 현안 관련 비공개 당ㆍ정ㆍ청 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태년 의원,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고용노동부가 다음 주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고용노동부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당정 협의회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은 밝혔다.한 수석부의장은 당정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결정체계 개편과 관련해 전문가 의견과 노사 의견 수렴이 끝났다”며 “정부가 다음 주 중반 이후 일단 단일 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여론조사 결과가 다 나와 그동안 수렴한 의견들을 토대로 발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초안을 발표하며 최저임금 결정 기준에 고용 수준, 경제성장률, 기업의 임금 지급 능력 등을 포함한 ‘경제 상황’을 추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당정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문제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논의 결과를 지켜보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 1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다음 달 6일 하루 총파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8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총파업을 포함한 올해 2∼3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에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월 총파업을 선포했다. 노사정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를 거부한 지 4일 만에 총파업을 결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