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불 진화헬기 추락사고 재발방지 안전대책 수립한다
산림청, 산불 진화헬기 추락사고 재발방지 안전대책 수립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장이 산림항공 안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산림청)
김용관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장이 산림항공 안전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산림청)

 

‘산림항공 안전대책’ 추진

3대 분야 12개 과제 담겨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산림청이 헬리콥터 안전사고의 근원적인 해결을 위한 ‘산림항공 안전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장은 13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산림헬기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산림항공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김 본부장은 “지난해 12월 1일 서울 한강 강동대교 인근 산림헬기 사고 이후 각 분야별 9명의 팀원을 비상소집했다”며 “지난 2018년 12월 11일부터 올해 1월 20일까지 약 2개월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사고 예방대책 TF’가 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그는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제도적 기반을 튼튼하게 구축하고자, 산림청장 간담회·현장 방문을 비롯해 실무회의를 6회 실시하는 등 현장 실정에 맞는 대책을 수립하고자 의견수렴 했다”며 “불미스러운 안전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안전대책을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산림항공 안전대책’에는 3대 분야 12개 과제가 담겼다. 먼저 산림헬기 사고원인의 75%를 차지하고 있는 승무원 인적요인에 의한 사고예방 대책으로 모든 산림헬기의 비행자료를 분석해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도록 운항품질보증(FOQA)제도를 도입해 운영한다. 분석된 비행자료를 토대로 해당 조종사의 심층 인터뷰를 실시하고 반복적인 비행습관을 교정하기 위한 재교육과 평가를 실시함으로써 안전한 비행임무 수행 체제를 확립한다는 것이다.

또 산림헬기 정비 분야에서는 정비오류식별기법(MEDA)을 통해 헬기의 결함원인을 발굴 및 분석한다. 정비실수에 대한 안전장치를 보강하는 등 항공기 결함에 대해 민감히 대응할 수 있도록 촘촘한 그물망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아울러 비행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비행중 승무원간 소통을 강화하고 팀워크 향상 프로그램을 도입해 전담 교관 선발, 명확한 업무분담, 협동우수자 포상 등을 실시한다.

항공기 장비분야를 개선해 안정적이고 실질적인 훈련을 펼치고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한다. 그동안 비행자료를 수동으로 수집하고 분석했으나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장비(QAR)를 도입해 자료의 신뢰성과 객관성과 신속성을 개선했다.

이와 함께 비상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조성하여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훈련할 수 있도록 모의비행 훈련장치를 도입함으로써 위험상황에 대비한 정밀한 교육과 훈련을 한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장은 “더 이상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제도 등을 지속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며 “산불, 항공방제 등 현장에 직접 투입되는 직원들의 안전에 대한 혁신과 변화가 없다면 국민의 안전 역시 담보할 수 없다는 인식으로 더 이상의 안타까운 희생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