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선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130년 만에 밝혀지다
경인선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130년 만에 밝혀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1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독립운동가 월남 이상재 선생(1850~1927)의 유품이자 주미대한제국공사관과 관련된 외교자료 8점을 기증받아 언론에 공개했다. 기증 자료는 문헌자료 5점과 사진자료 3점이다. 특히 ‘미국공사왕복수록(美國公私往復隨錄)’과 ‘미국서간(美國書簡)’은 그간 학계에 보고되지 않았던 최초의 자료다. 당시 미국과 협상 중이던 중요 현안업무와 공사관의 운영, 공관원들의 활동상 등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현존 유일의 외교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1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독립운동가 월남 이상재 선생(1850~1927)의 유품이자 주미대한제국공사관과 관련된 외교자료 8점을 기증받아 언론에 공개했다. 기증 자료는 문헌자료 5점과 사진자료 3점이다. 특히 ‘미국공사왕복수록(美國公私往復隨錄)’과 ‘미국서간(美國書簡)’은 그간 학계에 보고되지 않았던 최초의 자료다. 당시 미국과 협상 중이던 중요 현안업무와 공사관의 운영, 공관원들의 활동상 등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현존 유일의 외교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이상재 선생의 유품 공개
공사관원이 직접 기록한 문서

미국과 실제로 추진한 협상

철도 부설 역사 10년 앞당겨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이상재 선생 유품인 ‘미국공사왕복수록’은 우리나라 철도 부설의 역사를 앞당기는 자료입니다.”

동국대학교 역사교육과 한철호 교수는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외교자료인 이상재 선생 유품 공개 언론공개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상재 선생은 1887년 주미공사관의 서기관으로 임명돼 박정양 초대 주미공사와 함께 1888년 1월 미국 워싱턴 D.C.에 들어갔다가 같은 해 11월 박정양 공사와 함께 다시 귀국할 때까지 현지에서 주미공사관을 개설하는 등 공관원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했다.

언론공개회에는 이상재 선생의 종손인 이상구(74)씨가 선대로부터 물려받아 간직해 온 이상재 선생의 문헌자료 5점과 사진자료 3점이 공개됐다. 특히 ‘미국공사왕복수록(美國公私往復隨錄)’과 ‘미국서간(美國書簡)’은 그간 학계에 보고되지 않았던 최초의 자료다. 당시 미국과 협상 중이던 중요 현안업무와 공사관의 운영, 공관원들의 활동상 등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현존 유일의 외교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철도 부설 관련 문서 공개 

역사적으로 보면, 우리나라에서 처음 개통된 철도 노선은 경인선이다. 1899년에 제물포(인천)와 노량진(서울)을 잇는 노선이 가장 먼저 개통됐고, 이듬해에는 한강 철교가 준공되면서 서울과 인천 사이의 경인선 전체 구간이 열렸다.

개통 전 주미공사관에 근무하던 이하영(서리공사)은 정교한 철도 기관차 모형을 가져와 고종과 문무백관에게 공람하도록 했다. 1896년 미국인 제임스 모스가 경인선 철도 부설권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자금이 부족하자 절반쯤 지은 상태에서 일본에 부설권을 팔아버렸다.

한 교수는 “이번에 공개된 ‘미국공사왕복수록’을 통해 1888년 조선은 철도부설 사항을 주미공사관을 통해 미국 측과 논의하고 있었으며, 관련 계약서인 조문까지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었음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철도 부설에 대해 실질적으로 협상이 추진된 것을 보여주는 자료로, 우리나라 철도 역사를 앞당기는 중요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공사왕복수록’은 공관원들의 ‘업무편람’ 성격에 해당하는 것이다. 1883년 미국 아더 대통령(Chester A. Arthur)이 초대 주한공사 푸트(Lucius H. Foote)를 조선에 파견하며 고종에게 전달한 외교문서를 비롯해, 박정양 공사가 미국정부 또는 관계자들과 주고받은 각종 문서, 주미공사관을 통해 추진했던 조선왕조와 미국정부 간 각종 현안사업과 관련된 문서들, 업무수행에 필요한 각종 비망록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 교수는 “미국공사왕복수록은 주미전권공사 혹은 주미공사관의 사료가 부족한 상황에서, 그 자체만으로도 공사관원이 직접 기록한 귀중한 문서일 뿐 아니라 내용 역시 종전에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것들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가치고 높다”고 평가했다. 

동국대학교 역사교육과 한철호 교수는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외교자료인 이상재 선생 유품 공개 언론회에서 유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동국대학교 역사교육과 한철호 교수는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외교자료인 이상재 선생 유품 공개 언론회에서 유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서기관 임명후 작성한 38통 편지

‘미국서간’은 이상재 선생이 주미공사관의 서기관으로 임명된 1887년 8월부터 1889년 1월까지 작성했던 편지 38통을 수록하고 있는 편지모음이다. 주된 내용은 이상재 선생이 주미공사 서기관으로 미국에 파견된 기간 동안 부모의 안부를 묻거나, 집안의 대소사를 논하는 등 집안일과 관련된 것이다.

주미공사관 운영 상황, 미국에 주재하는 동안 활동하거나 견문한 사항 혹은 느낀점 등을 부분적으로 기록해 둬 당시 공사관의 실상, 그의 활동상과 미국관 등을 두루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기록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날 유물을 기증한 이상구씨는 “집안에서 5대째 내려오던 유물”이라며 “정말 귀한 자료이기에 나라에서 잘 보관하고 유용하게 활용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비롯해 국외소재문화재의 발굴과 환수·활용에 최선을 다해 우리 문화재의 가치를 지키고 국민의 품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화재청이 이상재 선생의 유물을 기증한 종손 이상구(74)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문화재청이 이상재 선생의 유물을 기증한 종손 이상구(74)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