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리수용 부위원장, 베트남 외교장관과 면담”
北통신 “리수용 부위원장, 베트남 외교장관과 면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AP/뉴시스】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가운데)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평양 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 장관의 이번 북한 방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베트남을 국빈방문하는 문제를 사전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2019.02.12.
【평양=AP/뉴시스】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가운데)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평양 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 장관의 이번 북한 방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베트남을 국빈방문하는 문제를 사전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2019.02.12.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외교 담당 부위원장이 13일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면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리수용 동지는 13일 의례 방문하여온 웬남사회주의공화국(베트남) 정부 부수상 겸 외무상 팜 빙 밍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웬남 외무성 대표단을 만나 담화를 하였다”고 짧게 전했다. 다만, 통신은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전날 베이징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평양에 도착한 민 장관은 오는 14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 머물며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경비와 의전 등을 북측과 사전에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민 장관이 김 위원장을 예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