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청년 주거 셰어하우스 추진
곡성군, 청년 주거 셰어하우스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까지 집수리 대상 모집
공용생활공간 함께, 방은 개인사용

[천지일보 곡성=김도은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청년들의 지역 정착과 주거안정을 위해 셰어하우스(share house) 조성을 추진하면서 집수리 신청자를 오는 22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셰어하우스 조성은 청년들의 취·창업을 돕기 위해 가장 시급한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마련했다.

최근 공유경제 확산과 1인 가구 증가로 청년층의 새로운 주거 트렌드로 떠오르는 셰어하우스는 주방, 거실 등 공용 생활공간은 함께 이용하면서 방은 개인별로 사용하는 주거 형태다. 특히 주거비 절감은 물론 정서적 안정과 외부 침입에 대한 안전도 확보할 수 있다.

곡성군은 청년 셰어하우스로 제공이 가능한 연립주택 및 단독주택 등 소유자의 신청을 받아 위치 및 규모 등을 고려해 5개소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청년들이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선정된 주택에는 리모델링을 지원하고 조성 이후에는 곡성군에 이주하거나 이주계획이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입주자 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곡성군 관계자는 “셰어하우스 조성을 포함 청년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준비하겠다”면서 “많은 청년이 곡성에서 꿈을 이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 인구유입과 지역정착을 위한 셰어하우스 조성사업에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