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컬링, 제100회 동계체전 여자 일반부 ‘금메달’ 획득
경기도청 컬링, 제100회 동계체전 여자 일반부 ‘금메달’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호 코치(왼쪽)와 5면의 선수들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9.2.13
신동호 코치(왼쪽)와 5명의 선수가 13일 오전 충북 진천선수촌 컬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여자일반부 컬링 결승전에서 우승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19.2.13

"최종 목표는 베이징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일"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청 여자 컬링이 제100회 전국 동계체전에서 2년 연속 금메달을 획득 정상에 올랐다.

13일 오전 충북 진천선수촌 컬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여자일반부 컬링 결승전에서 경기도청이 7-6으로 우승했다.

경기도청 대표팀은 마지막 경기에서 8엔드 2점을 달아났지만, 경북체육회는 9엔드 2득점으로 다시 6-6 균형을 맞췄다. 마지막 10엔드, 경기도청이 1득점에 성공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주장 김은지를 비롯 엄민지, 김수지, 설예은, 설예지 등 5명이 설전을 치렀다.

신동호 코치는 “우승을 하기 까지 힘든 일은 세대교체를 하면서 코치와 선수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일이었다”며 “수많은 팀 미팅과 훈련으로 힘들었는데 잘 견디고 따라줘서 우승을 하게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최종 목표는 베이징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일”이라며 “그것을 위해 먼저는 국가대표로 나가 자격을 따내는 일에 전념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연맹 컬링 남자 일반부(정영석, 김승민, 우승훈, 정민석, 권동)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