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호 권한대행 김경수 지사 접견… “김 지사의 옥중정치 방조”
박성호 권한대행 김경수 지사 접견… “김 지사의 옥중정치 방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청 전경. (제공: 경남도)ⓒ천지일보 2019.2.13
경남도청 전경. (제공: 경남도)ⓒ천지일보 2019.2.13

"서울구치소에서 김 지사와 2시간 접견"

“갑작스런 구속에 인수인계 위해 만나”
경남도당 “김 지사와 만남, 불순한 의도”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이 13일 서울구치소에서 김경수 지사를 접견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논평을 내고 "권한대행이 김 지사를 찾아 도정 현안을 보고했다는 것은 '권한대행으로서 직무유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구치소를 방문한 박 권한대행은 “갑작스런 김지사의 구속으로 도정에 대한 인수인계를 받지 못해 서울구치소에 방문하게 됐다”고 했다. 또한 김 지사와의 접견 이후 “제2신항, 신공항,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와 관련해 경남도가 직면한 주요국가 현안에 대한 정보나 의견을 청취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 지사는 박 대행에게 앞으로 흔들림 없고, 차질 없는 도정으로 경남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의 심경에 대해 “김 지사의 도정 공백으로 걱정과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고 말을 먼저 했다”며 “빨리 상황이 좀 타결이 됐으면 좋겠다.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 경남도를 믿고 응원해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박 대행은 말했다.

김 지사를 접견한 것이 구속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한 이유가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공개하지 않는 것보다 오히려 공개하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 또 경남도의회 의장, 경남도의 민주당 원내대표, 그리고 자유한국당 수석부대표에게 사전에 전화했다. 이어 이해를 받고 잘 다녀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제가(박성호) 필요하기 때문에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경수 지사가 개별적으로 추진했던 과제에 대해 정보를 같이 공유하는 게 경남의 이익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김 지사를 만났다는 점을 강조했다.

보석과 관련해 “그 문제는 전혀 논의되지 않았고, 자신은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변호인단에서 따로 말씀드릴 기회가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추가 접견계획에 대해서도 “공무상 필요성이 인정되면 법무부나 서울 구치소가 허가해주면 앞으로 그 사항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노치환 대변인을 통해 논평을 내고 박성호 도지사권한대행이 권한대행이 김 지사를 찾아 도정 현안을 보고했다는 것은 '권한대행으로서 직무유기”라고 꼬집었다.

도당에 따르면 여권관계자가 '대규모 국책사업과 현안을 논의하는 공무상접견"이라고 밝혔지만 이는 김 지사의 옥중결재를 예고했다. 박 대행이 법원의 판결로 신병이 구속된 김 지사를 찾아 옥중결재를 시도한 것은 권한대행 역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지 않고 김경수 지사의 옥중정치를 방조하려는 불순한 의도로 읽힐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김 지사의 구속으로 경남도정은 권한대행체제로 전환됐다.

그러면서 도당은 “권한대행으로서 모든 책임을 지고 경남 도정을 이끌어야 하는데 본분을 다하지 않는다면 지사의 구속으로 상처받은 350만 도민에게 더 큰 죄를 짓게 되는 것”이라며 “도지사 권한대행으로서 맡은바 그 책임을 다해 도정을 차질 없이 수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