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니언 추락 대학생 의식 회복… 20일 전후 국내 이송
그랜드캐니언 추락 대학생 의식 회복… 20일 전후 국내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혁씨(출처: 연합뉴스)
박준혁씨(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해 의식불명 상태로 현지 병원에 입원 중인 동아대 수학과 박준혁씨(25)가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부산 동아대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박씨가 의식을 회복해 오는 20일 전후로 한국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박씨의 현재 건강 상태는 문장 구사는 불가능하지만 단어 정도는 말할 수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대는 박씨의 국내 이송이 결정됨에 따라 응급환자 이송 전문간호인력을 파견할 예정이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30일(현지일 기준) 그랜드캐니언을 관광하다 발을 헛디뎌 마더포인트와 야바파이 포인트를 연결하는 사우스림 트레일 아래로 떨어져 중상을 입었다.

박씨 사연은 박씨 가족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20대 한국 청년의 국내 송환을 도와 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청원인은 “가족들이 현지로 급히 가서 지켜보고 있지만 몇 차례의 수술과 꾸준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뇌사상태여서 말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 견디고 있다”며 “한국으로 데려오고 싶지만 관광회사와의 법적인 문제와 치료비 문제로 불가능한 상태”라고 전했다.

박씨의 국내 송환을 둘러싸고 찬반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