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 여부 결정 못해
한국당,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 여부 결정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13일 국회를 방문한 5.18 단체 관계자들로부터 자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한 항의 서한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13일 국회를 방문한 5.18 단체 관계자들로부터 자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한 항의 서한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3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윤리위)가 13일 회의를 열고 5.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14일 오전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에 따르면, 이날 윤리위 회의에는 김영종 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하지만 윤리위는 이날 김진태 의원을 지지하는 태극기부대의 반발로 인해 모처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했다.

윤리위는 3인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 등에 대한 이견을 표출했고, 내일(14일) 오전 7시 30분에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

김 사무총장은 “내일 9시 비대위 회의가 있기 때문에 회의 전에 윤리위 결정이 통보되면 비대위에서 의결을 위한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윤리위 통보가 지연되면 비대위원께 대기를 부탁드려 윤리위 결정 후 비대위 회의를 열 예정”이라며 “비대위 회의 후에는 사무총장이 공식 결과를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