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방위비 합의 분명 1조389억원”… 트럼프 ‘추가 5억불’ 발언 반박
강경화 “방위비 합의 분명 1조389억원”… 트럼프 ‘추가 5억불’ 발언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다보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국 평창의 밤’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제공: 외교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다보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국 평창의 밤’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제공: 외교부)

국제회의 참석차 폴란드행 앞서 입장 밝혀

“폼페이오와 북미회담 준비과정 점검 예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 참석차 13일 출국했다. 강 장관은 이번 국제회의 참석 계기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양자회담도 갖고 북미정상회담 준비과정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날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 어떤 내용으로 회담을 열 예정인지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주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해 평가와 의견을 나눌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을 점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의제가 되겠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린다.

강 장관은 지난 6~8일 평양에서 북미 2차 실무협상이 열린 이후 일정 등에 대해선 “일정에 대해서는 미국이 발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한미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에 대해 “한국이 어제 5억 달러(약 5627억원)를 더 지불하기로 동의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강 장관은 “합의한 액수는 분명히 1조 389억원”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13∼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미국과 폴란드 공동주최로 개최되는 ‘중동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며, 이번 국제회의를 계기로 폼페이오 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그는 15일부터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에도 참석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