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18 망언… 문재인 정부의 책임, 없지 않아”
“자유한국당 5.18 망언… 문재인 정부의 책임, 없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역사 왜곡,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한국당은 적폐세력일뿐 ‘협치’ 대상 아냐”
손석형 "한국당 후안무치한 행태 용서 못해”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13일 경상남도에서도 "5.18정신 부정, 망언 방치하는 자유한국당 해체하라"는 규탄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경남진보연합은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촛불 항쟁 이후 납작 엎드려 있어야 할 이들이(자유한국당) 고개를 쳐드는 데는 문재인 정부의 책임 역시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청산해야 할 적폐세력들을 ‘협치’의 대상으로 삼고 저들(자유한국당)의 억지에 끌려가다 보니 결국 설쳐대고(저들이) 있다”고 했다. 또 “5.18에 대해 ‘폭동이냐 아니냐’라는 문제로 씨름하고 있는 한심한 정당(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남아있어도 되느냐”며 분노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에서는 광주민중항쟁을 ‘폭동’으로 보고 있다. 반란죄로 처벌받은 전두환의 후예들이 공천을 받아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며 “이 당에서는 그러한 독재의 논리가 다양한 해석 중 하나로 존중받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해석했다.

이날 민중당 손석형(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시성산구) 후보는 모두발언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 괴물집단’으로 모독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3명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5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라는 자들이 사과는 커녕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등 적반하장격의 주장을 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우리 민주주의 역사의 큰 자부심이다. 특히 3.15의거와 4.19혁명, 부마항쟁의 성지인 창원은 민주주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는 지역이기 때문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후안무치한 행태는 더더욱 용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손 후보는 “독재정권을 미화하고 철 지난 반공사상으로 무장한 이들이야말로 이 시대의 괴물집단”이라면서 “5.18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모독하고 역사를 왜곡, 폄훼한 세 의원을 즉각 퇴출할 것”을 자유한국당에 강력히 요구했다.

경남진보연합에 따르면 지난 8일 한국당이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끊임없이 주장해 법적 처벌까지 받은 지만원을 초청했다. 그는 ‘5.18이 북한 특수부대원이 가담해 일으킨 폭도’였다는 근거 없는 주장은 물론 ‘살인마 전두환을 영웅이라 칭’하는 망발까지 서슴지 않았다. 공청회에 참석한 이종명 국회의원은 5.18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했다. 이순례 국회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냈다’는 망발로 유가족을 모욕하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는 망언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