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청암상 수상자에 천정희 서울대 교수 등 선정
포스코청암상 수상자에 천정희 서울대 교수 등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청암상 과학상에 선정된 천정희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제공: 포스코)
포스코청암상 과학상에 선정된 천정희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제공: 포스코)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포스코청암재단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올해 포스코청암상 수상자로 과학상에 천정희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교육상에 여명학교, 봉사상에 캄보디아 앙코르어린이병원, 기술상에 임태원 현대자동차 미래혁신기술센터장(전무)을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은 오는 4월 3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리며, 부문별로 각각 2억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과학상에 선정된 천 교수는 암호학계 최대 이슈인 다중선형함수를 세계 최초로 해독한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천 교수가 개발한 암호화된 데이터의 실수 연산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동형암호 프로그램 ‘혜안(HeaAn)’은 각종 전산 단말기의 해킹을 원천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고 암호화된 데이터의 머신러닝· 딥러닝 구현에도 성공, 앞으로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과의 접목이 기대되고 있다.

교육상에 선정된 여명학교는 2000년대 초반부터 우리사회에 급격히 유입된 북한이탈 청소년을 위해 2004년 민간주도로 설립된 최초의 학력인정 대안학교다. 학생들의 탈북 과정에서 형성된 신체적·심리적 상처를 치유하고 개개인의 학업능력에 맞는 맞춤형 교육으로 통일시대에 적용 가능한 학교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봉사상 수상자인 앙코르어린이병원은 국경없는 의사회가 일부 지원해 1999년 설립됐으며, 캄보디아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 중 하나인 앙코르 지역을 중심으로 소외된 아동들의 소아의료 수준 향상과 위생예방 교육 등을 통한 캄보디아 보건서비스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비영리 의료기관이다.

기술상 수상자인 임태원 현대자동차 미래혁신기술센터장은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초창기부터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차 양산에 성공하기까지 핵심기술 개발을 주도한 수소차 관련 국내 최고 전문가이다.

임 센터장은 수소연료전지 개발 초기단계에 생산 설비조차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핵심부품인 연료전지 스택 개발에 몰두한 결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차량에 탑재할 수 있는 크기의 수소연료전지 개발에 성공했다.

한편 포스코청암재단은 포스코 창업이념인 창의·인재육성·희생·봉사 정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확산시키기 위해 2006년 포스코청암상을 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