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올해 신규공무원 679명 채용… 전년 대비 11.4% 증가
대구시, 올해 신규공무원 679명 채용… 전년 대비 11.4%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청 전경. ⓒ천지일보 2019.2.13
대구시청 전경. ⓒ천지일보 2019.2.13

수험생 필기시험 답안 작성 시 수정테이프 사용 허용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는 올해 신규공무원 채용규모를 679명으로 확정하고 직급별 선발인원, 시험일정, 시험제도 개선사항 등 세부시험계획을 13일 발표했다.

선발인원은 7급 15명, 8·9급 662명, 연구직 2명 등 직류 679명이다. 소방직 193명은 별도 채용할 예정이다.

구분모집 분야로는 제1회 필기시험 시행 시 장애인 24명, 저소득층 13명, 보훈청 추천 운전직 2명을 제2회 때는 기술계 고등학교 졸업자 5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제1회 필기시험은 행정 9급 등 20개 직류를 대상으로 6월 15일, 제2회 필기시험은 행정 7급 등 8개 직류를 대상으로 10월 12일 시행된다. 소방직 필기시험은 4월 6일 예정이다.

대구시의 올해 공무원채용규모는 지난해 609명과 비교해 70명(11.4%)이 증가한 수준으로 퇴직·휴직에 따른 예상결원(1046명)과 임용대기자(551명) 등 과원 요인을 종합 판단해 결정했다.

올해 베이비붐세대 본격 퇴직과 민선7기 조직개편에 따른 충원, 도시재생 사업 추진에 따른 시설직 충원, 치매안심센터 및 방문간호 사업 추진과 관련한 간호직 충원으로 인해 지난해보다 채용규모가 소폭 증가했다.

시험일정 및 선발예정 직렬, 선발예정인원 등 시험과 관련해 확정된 내용은 대구시홈페이지 ‘시험공고’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구시는 올해부터는 답안지를 작성할 때 수정테이프 사용을 허용해 응시자들의 답안작성 편의성을 높이고 연구직렬 경력경쟁 임용시험의 학력요건을 완화해 응시자격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 퇴직이 시작돼 앞으로도 공무원 채용규모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대구 미래를 책임질 유능한 인재들이 공정하게 선발될 수 있도록 수험생을 배려하는 시험제도 개선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