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유치원 예비교사 인력풀 200여명 구성
광주교육청, 유치원 예비교사 인력풀 200여명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12일 광주시내 5개 대학 학과장 및 관련 교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교육청 협의실에서 ‘2019학년도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교육청) ⓒ천지일보 2019.2.13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12일 광주시내 5개 대학 학과장 및 관련 교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교육청 협의실에서 ‘2019학년도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교육청) ⓒ천지일보 2019.2.13

전남대 등 5대 대학 참여 “유아엔 교육의 질 향상, 예비교사들에겐 현장 경험”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12일 광주시내 5개 대학 학과장 및 관련 교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교육청 협의실에서 ‘2019학년도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만3세 유아들의 유치원 생활 적응과 유치원 교사들의 업무 경감 및 광주시내 대학 유아교육과에 재학 중인 3~4학년 학생들(인력풀 200여명)의 취업 전 유치원 현장 업무 경험 등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엔 전남대, 광주대, 호남대, 동강대 및 광신대 유아교육과 학과장과 관련 교직원들이 참여해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 및 방안을 제시했다.

참석한 5개 대학 학과장과 관련 교직원들은 “유아교육과 재학생들에게 유치원 교사가 되기 전 미리 이론과 실제를 통해 현장 업무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특히 교원 양성 대학이 유치원 현장과 밀착되는 계기가 되기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 채미숙 유아담당 장학관은 “2019학년도 3월초부터 시행되는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이 착근될 수 있도록 유아교육과 학생(200여명) 인력풀이 구성되면 유치원 현장 투입 전 예비교사들을 대상으로 사전 연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아들이 처음으로 집단에서의 생활을 시작하면서 겪는 부모와의 분리불안으로 인한 정서적 불안감을 최소화해 유아교육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