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독일 디자인 어워드’ 금상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독일 디자인 어워드’ 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제공: 폭스바겐코리아) ⓒ천지일보 2019.2.13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제공: 폭스바겐코리아) ⓒ천지일보 2019.2.13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폭스바겐은 신형 투아렉이 ‘독일 디자인 어워드(German Design Awards)’ 승용차 부문 1위를 차지하며 금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열린 독일 디자인 어워드의 시상식에서 심사위원단은 신형 투아렉에 대해 기술적인 요소와 탁월한 품질에 재미 요소까지 갖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라고 평가했다. 

심사위원단은 “3세대로 접어든 투아렉의 디자인을 통해 시대를 초월한 우아한 팔방미인을 선보였다”면서 “형태와 기능적인 측면에서 더 바랄 것이 없을 정도로 완성된 디자인을 선보였으며 동시에 전통적인 폭스바겐의 장점까지 잘 담아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