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오세훈 ‘2파전’ 양상… ‘반쪽 전대’로 전락
황교안·오세훈 ‘2파전’ 양상… ‘반쪽 전대’로 전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2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2.12

吳, 보이콧 접고 출마로 선회

정우택·심재철·안상수는 불출마

[천지일보=임문식, 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가 ‘황교안 vs 오세훈’ 간 2파전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커졌다. 홍준표 전 대표에 이어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이 연이어 전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반쪽 전대’란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당초 전대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지역과 특정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전대 일정을 고수함에 따라 전대 보이콧 배수진을 친 지 이틀 만에 출마로 선회한 셈이다.

오 전 시장은 “이번 5.18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출마 선언 때 말씀드렸듯 과속, 불통, 부패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우는 한국당의 대표 전사가 되겠다”면서 “총선 승리를 통해 수권정당의 토대를 마련하고 정권을 탈환하라는 당원의 준엄한 목소리에 부응하는 한국당의 대표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오 전 시장이 전대 출마로 선회한 데 대해선 전대 파행만은 막아야 한다는 비대위의 설득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날 다른 당권주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오 전 시장은 전대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지지를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다른 당권주자들은 전대 불출마를 잇따라 선언했다. 정우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당대표 굴레에서 벗어나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 승리로 나아가는 데 밀알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밝혔다.

그는 “그동안 성원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문재인 정부의 좌파포퓰리즘을 막고 자유대한민국으로 올곧게 다시 설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지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심재철 의원도 “저는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무(無)계파 공정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말했다.

안상수 의원은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당권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전 대표 역시 전날 이번 전대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전대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도 전대에 출마한 상황이지만, 현재로선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 간 2파전으로 흘러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주요 당권주자들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그동안 지지율 오름세를 보였던 한국당으로선 전대 흥행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2-12 20:54:54
아무래도 새로운 사람을 원하지 않을까

문지숙 2019-02-12 19:52:33
과속, 불통, 부패 문재인 정권~ 와 양심이 있으면 이렇게 말하면 안되지 않니? 이것은 그 동안 니들이 해왔던 짓거리들인걸 정녕 모른단말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