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대 물가상승률, 정부 영향 빼면 2% 육박
작년 1%대 물가상승률, 정부 영향 빼면 2%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족대명절인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둔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시민들이 설 선물세트를 고르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족대명절인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둔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시민들이 설 선물세트를 고르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8 

관리물가 제외 근원물가 1.5%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해 정부 복지 정책 영향을 제외하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에 가까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관리물가’를 제외한 실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5%였다. 곧 관리물가 때문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약 0.5%포인트 낮아졌다는 얘기다.

관리물가는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품목을 대상으로 만든 가격지수다. 전기·수도·가스요금, 열차 요금, 도로통행료와 같은 필수재나 복지 증진을 목적으로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의료·교육·보육료, 버스·택시요금 등이 관리물가 품목에 해당한다.

따라서 정부는 관리물가 대상 품목의 가격을 안정화하려고 하며, 이 때문에 2016년 이후 관리물가는 0%대 내외로 낮은 상승률을 거의 유지 중이다. 지난해도 정부가 가계의 생계비 경감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해 국립대 입학금을 폐지하고 사립대 입학금은 축소했다. 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역을 확대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도 추진했다. 아울러 단말 지원금을 받지 않는 약정 고객에게 통신 월정액을 할인해주는 선택약정을 확대했다. 교육비, 의료비, 통신요금 등은 모두 관리물가 대상 품목에 포함된다.

분기별로 보면 지난해 3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6%, 4분기 1.8%였다. 관리물가 0.5%를 제외하면 2.3% 수준으로 치솟았던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