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올해 첫 민간교류 행사… 금강산 방문
남북, 올해 첫 민간교류 행사… 금강산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주차장에서 '2019 금강산 새해맞이 연대모임' 금강산 출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홍걸 민족화해범국민협의회 상임대표 의장,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의장, 김희중 대주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 지은희 시민평화포럼 고문,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출처: 뉴시스)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주차장에서 '2019 금강산 새해맞이 연대모임' 금강산 출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홍걸 민족화해범국민협의회 상임대표 의장,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의장, 김희중 대주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 지은희 시민평화포럼 고문,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남북이 12일 금강산에서 올해 첫 대규모 민간교류 행사를 개최한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 추진위원회는 이날부터 13일까지 금강산 관광지구 내에서 새해맞이 연해모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임에는 남측 인원 250여명, 북측 인원 150여명과 해외 인사 등 총 400여명이 참석한다. 

남측에서는 종교·노동·여성·청년·농민·교육·문화 등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대표단 219명을 포함해 기자단, 지원인력 등까지 합쳐 250여명 규모다.

이창복 6.15공도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의장,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지은희 시민평화포럼 고문,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 의장 등 5명이 공동단장이다.

북측은 박명철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과 김영대 민족화해협의회 회장, 강지영 조선가톨릭중앙협회 위원장 등 각계 구성원 15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 의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새해맞이 연대모임은 전민족적인 관심 속에서 민간의 교류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는 지난 1년간 있었던 판문점 회담과 평양 회담에서 결정한 것을 실천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이번 모임을 통해 협의하고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